컨텐츠 바로가기

영양톡톡

영양 이야기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건강한 가을 맞이 일교차 심한 환절기 몸 관리법
작성자 아이뉴트리 (ip:)
  • 작성일 2015-09-11 18:39:1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791
평점 0점

 

 

건강한 나의 라이프 스타일

 

 

 

건강한 가을 맞이 일교차 심한 환절기 몸 관리법

면역력 떨어져 감기 걸리기 쉬운 때

 

 

 

뜨거운 태양 아래 햇빛이 내리쬐던 여름이 지나가고 있다.

아직 여름의 더운 기운이 남아 있지만 슬슬 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심해져, 겉옷을 챙겨야 하는 때가 왔다.

큰 일교차로 가을 날씨가 곧바로 이어지면서 환절기 감기가 우리 몸을 위협하고 있지만,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이렇게 방치했다간 각종 질환에 노출되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가을의 문턱,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내 몸 면역력을 키워야 할 때이다. 

9월로 접어들면서 낮과 밤의 온도 차가 크고 건조해 지는데, 환절기의 불청객인 감기를 막아 내려면 비상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좋은 습관.


1 .충분한 휴식과 잠

수면 부족과 과로는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원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잠이 부족하거나 과로를 하게 되면 피로가 누적되어 있어 면역력이 떨어진다. 

때문에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생활하는 것이 좋다. 

 

 

 

 

 

2.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

규칙적인 생활과 꾸준한 운동은 신체 에너지를 활성화 시켜 주고 깊은 호흡과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

혈액순환이 좋아지면 외부 균의 침입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백혈구의 수가 증가하여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한다.

면역력의 증강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규칙적이고 올바른 생활 습관을 장기간 이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3.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과 비타민 섭취

건강한 음식이 건강한 신체를 만든다라는 말이 있듯이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들이 많다.


첫 번째, 마늘은 환절기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 주자이다.

마늘에는 알리신과 아연 성분이 풍부하여 세포 능력을 향상 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두 번째, 키위는 비타민C, 식이 섬유, 항산화 성분과 같이 면역력과 관련된 영양소가 풍부하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하면 건강 관리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세 번째, 고등어는 오메가3, 단백질이 풍부하기로 소문난 음식이다.

면역력 강화 성분인 DHA, EPA가 풍부하고 고혈압과 동맥경화 등 성인병 예방에도 좋은 음식이다.

 

 

비타민C 제품 섭취

 

이처럼 면역력에 좋은 음식들이 있다. 하지만 음식으로 많은 영양분을 채우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렇게 때문에 비타민 섭취를 권한다.

비타민C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여 신체를 유해 산소로 부터 보호하는 것은 물론이고,

피로 회복, 콜라겐 합성에 도움을 주어, 여성분들에게는 피부 및 기미, 주근깨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 졌다.


또한, 비타민C는 소장관 에서 철분을 환원형으로 전환시킴으로써 헤모글로빈에 결합되어 있지 않은 식물성 철분의 흡수를 촉진한다.


이처럼 비타민C는 세포 보호와 철분 흡수, 결합 조직의 형성과 기능 유지에 꼭 필요한 영양소이므로

꾸준히 섭취를 하는 것은 우리의 건강 관리를 좀더 철저히 할 뿐만 아니라,

동시에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닥터스 베스트의 비타민 C는 영국산 비타민C를 원료로 한 고품질 제품이다.

언제나 좋은 원료로 만든 제품을 생산하는 닥터스 베스트 제품으로 일년 365일 건강한 나날을 보내자.


닥터스베스트 비타민C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0